LG는 "허프와 지속적인 협상을 벌였으나, 몸값과 관련해 이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2017시즌 허프 연봉은 총액 143만 달러였다. 그러나 허프가 내년 시즌엔 총액 200만 달러 이상 수준의 연봉을 원해 협상에 어려움이 있었다는 것이 LG의 입장이었다. 

 

그러나 허프에게 관심을 보였고, 실제 협상 테이블을 차렸던 일본 구단의 스카우트는 메이저리그 윈터 미팅 현장에서 "허프 측이 요구한 조건은 한국 팀(LG)에서 제시한 조건과 큰 차이가 없었다"고 귀띔했다. 허프가 LG로부터 올 시즌과 비슷한 정도의 내년 시즌 연봉을 제안받았다는 것이다.

 

이 스카우트는 "이 사실이 알려진 뒤 일본 구단들이 허프에게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며 "이미 한국 무대에서 좋은 성적을 낸 선수이고, 몸값도 높지 않아 여러 팀이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영혼의 듀오 그 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