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본인이 원할 때 떠나고 경기도 이겨서 양준혁 때 만큼 착찹하지는 않네요.

박수치며 보내줄 수 있다 뭐 그런 느낌.

 

선배님, 오랜시간 고마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