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정찬헌이 맹활약 했지만, 리즈의 정교하고 치명적인 제구력에는 미치지 못한 점이 있었는데, 

 

마지막 치명적인 한방을 직접 자기나라에 방문한 양감독에게 먹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