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 장문으로 선수별로 써내려가던게 날아가서 의욕 상실.....

요점만 말하면 선발은 별로 달라진게 없고 계투가 망인데

이건 지금이 워낙 망이라 임창용으로 인해 마무리가 안정되면서 조금씩 나아질거라고 생각됩니다.

반대로 타격은 근 10년내 최강급으로 타격 보는맛이 있어서 경기보는 맛이 있습니다.


현재까지의 키 플레이어 및 핵심 선수로 투수는 임창용, 타자는 박석민

앞으로 지켜볼 선수는 마틴과 이흥련


올해도 시작이 안좋긴 하지만 어차피 여름부터 발동걸리는 삼성이니까

일희일비하지 말고 걱정하지도 말고 느긋하게 지켜봐도 될거 같아요